트렌드 코리아 2012를 읽고

2011년은 신묘년 토끼의 해였으므로 TWO RABIT, 2012년은 임진년 흑룡의 해이므로 DRAGON BALL이라는 이니셜로 키워드를 삼은 것이다. 참으로 재치있는 설정이 아닌가한다.

이 책은 베스트셀러 <아프니까 청춘이다>로 너무나 유명해진 김난도 교수가 주축이되어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에서 2012년의 우리나라 트렌드 시장을 전망한 책이다.


이 책의 특징은 경제관련 서적임에도 불구하고 너무나 재미있다. 모든 챕터들이 흥미로우며 낮설지 않다. 그 이유는 다양한 사례의 분석에 있다. 2011년 12월 현재까지 시장에서 볼 수 있는 트랜드 제품, 트렌드 현상들에 대한 분석이 다양하면서도  너무나 친근하게 소개되고 있다. 티몬 등 반값 소셜커머스부터 꼬꼬면에 이르기까지,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취향에서 소비자의 행태분석까지 사례도 다양하다. 또한, 새롭게 등장한 신조어 소개 부터 사회의 이슈가 되고 풍자가 되었던 사소한 이야기들까지 참으로 다양한 사례들을 모아 주제로 이끌어 놓았다.

마케팅에 대한 상식을 늘리고 싶다면, 그리고  모임이나 회의의 자기것으로 이끌어 갈 수있는 사소하지만 유용한 정보들이 필요하다면 이 책은 딱 적당한 지식들을 제공할 것이다. 예를 들면 이미 많이 알려진 DIY(do it yourself 완제품이 아닌 반제품으로 스스로 만드는 가구 같은 것)라는 이야기가 나오면, 당신은 RIY라는 신조어로 이야기를 리드 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이렇듯 이책은 어렵고 먼 이야기들이 아니라, 최근 바로 나의 주변에서 볼 수있는 상품이나 상황들에서 스토리가 시작된다. 그리고 앞으로 어떻게 진행 될 것이고 우리는 어떤 여행을 해야하는 가를 흥미롭게 제공한다. 한마디로 읽으면 읽을 수록 유식해지는데, 학술서 처럼 사용도 못할 무거운 전문 지식들이 쌓이는 것이 아니라 일상보다 약간 높은 수준의 유식이 쌓여간다.


책 후반에는 부록으로는 2007년 부터 2011년까지의 키워드와 설명들이 년도별로 한 페이지씩 제공되고 있다. 그 예측들이 얼마나 맞아들어갔었는지도 살펴보는 주옥같이 꼼꼼한 재미도 덤으로 얻을 수 있어 좋았다.